종합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품수수 혐의' 이우현 의원 11일 소환 통보
'정치자금 수수 의혹' 이우현 의원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조선영 기사입력  2017/12/07 [15:02]
©이우현 의원 블로그

 

[한국인권신문= 조선영 기자]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는 이우현(경기 용인갑) 자유한국당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7일 오전 이 의원의 자택과 지역구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서류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이우현 의원은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남양주시의회 의장 공모 씨에게 공천헌금 5억 원을 받았다. 당시 이 의원 보좌관에게 5만원권 다발로 된 상자에 담아 건넸다고 공모 씨가 털어놨다. 이에 이 의원은 부적절한 돈을 가져온 사실을 알고 “바로 되돌려줬다”고 해명했지만 당시 예비후보자가 공천에서 떨어지며 돈을 되돌려 달라고 강하게 항의 했다고 한다.

 

이에 이 의원은 지난달 29일 지역구인 용인갑 유권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저는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 심사위원 이었다’며 ‘투명성. 공정성을 위해 저의 지역 지자체장과 시·도 의원들의 공천을 모두 여론조사 경선방식으로 했기 때문에 일부 시·도 의원들에게 금품을 받았다는 건 모두 날조된 거짓’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이 의원은 2년 전인 2015년 국회 국정감사에서 동료 의원을 통해 부실 경영 의혹을 받고 있는, 한 벤처기업에 대한 조사를 무마하기 위해 압력을 행사했다는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된 바 있다. 해당 벤처기업에서는 이우현 의원의 아들이 인턴으로 일하고 있었으며 회사 대표와 국감에서 의혹을 무마시키기 위하여 주고받은 문자내용이 드러나기도 했다.

 

지난 2016년 4.13 총선당시 이 의원과 소속당 의원 40 여명은 국민을 상대로 조건부 세비반납 약속을 했지만 이행여부 또한 불투명 하며 그 해 12월 이 의원은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나 경찰과 법원이 촛불집회를 더 이상 허가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법치국가”라면서 ‘국회에서 국민들의 요구와 촛불을 들어 탄핵을 했는데 이후에는 촛불 이런 거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2/07 [15:0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