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민주 남인순 “보육료처럼 ‘아동수당제’ 우선 도입해야”
“아동수당, 사회통합 위해 보편적 급여 추진이 바람직”
 
이두경 기사입력  2017/11/07 [15:25]
▲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이두경 기자

 

[한국인권신문=이두경 기자] 전 계층에 보편적 아동수당제를 우선 도입하고, 추후 저소득층에 지원 금액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송파구병)은 7일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상대로 아동수당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하며, 보육료처럼 전 계층을 대상으로 보편적 아동수당제를 우선 도입하고 추후 저소득층에 지원금액을 더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의원은 “아동수당은 미래세대인 아동에 대한 사회적 투자이자, 모든 아동이 누려야 할 기본적 권리로 문재인 정부가 내년 7월부터 만 0~5세 아동에 월 10만원의 아동수당을 지급하기로 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야당 일각에서는 연령이 높을수록 양육부담이 증가하니 초등학생 중심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는데, 전 세계에 0~5세를 제외하고 초등학생부터 아동수당을 지급하는 나라는 없다”고 비판했다.

 

남 의원은 “인적자본 투자효과가 높고, 학령기 아동에 비해 공적 지출이 부족한 영유아부터 지원하고 재정여건 등을 감안해 대상연령을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최근 국정감사 등에서 자유한국당에서는 아동수당을 ‘주식부자 아동’이나 재벌 등 고소득층 자녀까지 지원할 필요가 있느냐고 지적했다”고 전제, “하지만, 아동수당은 아동양육의 국가책임성을 강화하고, 사회통합을 위해 보편적 급여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남 의원은 “현재 보육료와 양육수당도 전 계층에 보편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모든 아동의 건강한 성장은 국가의 책임이며, 아동수당도 보육료와 양육수당처럼 보편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또한 “고소득층을 제외하는 방안은 납세자와 복지수혜자를 분리해 사회통합을 저해할 우려가 있으며, 특히 아동수당 도입 초기부터 소득을 고려할 경우, 소수 소득층을 제외하기 위해 253만 아동가구가 소득조사를 받아야 하는 국민불편 및 행정비용이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 의원은 “OECD 35개 가입국 중 아동수당 도입 31개국 중 65%인 20개국이 전 계층 대상으로 지급하고 있다”면서 “일본과 프랑스의 경우 아동수당을 차등해 지급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합계출산률 1.3미만의 초저출산이 16년째 지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아동수당을 보편적 복지제도로 도입하고, 향후 재정여건과 정책효과 등을 감안해 저소득층에 대한 지원금액을 늘려 차등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두경 기자 dookyung81@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1/07 [15:2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