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청소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소년 정신건강 상담 3년간 2배 이상 증가
 
백승렬 기사입력  2017/11/02 [09:34]


 

[한국인권신문= 백승렬] 청소년들의 ‘정신건강’관련 상담과 청소년 우울증 진료인원이 지속적으로 늘어나 청소년들의 정신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여성가족위·서울송파병)이 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및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 상담건수에서 ‘정신건강’관련한 상담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에서의‘정신건강’상담은 2013년 24,978건에서 2016년 51,639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으며, 특히 2013년 24,978건으로 전체의 9.2%, 2016년 51,639건으로 14%, 2016년 2017년 9월 기준 42,866건으로 전체의 16%로 지속적으로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전체 대비 정신건강 상담이 2013년 8.6%에서 2016년 11.7%로 증가했으며,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에서는 전체 대비 정신건강 상담 비중이 2013년 10.3%에서 20.1%로 2배가량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상담현황을 살펴보면 다빈도 상담 유형은 대인관계(22%), 학업‧진로(21.6%), 정신건강(12.1%), 컴퓨터‧인터넷 사용(10%), 가족(8.3%), 성격(7%), 일탈 및 비행(6%) 순으로 나타났다. 2013년에는 일탈 및 비행이 8.4%로 4번째 다빈도 상담유형이었으나, 2017년에는 컴퓨터‧인터넷사용이 4번째(9.8%)로 일탈 및 비행은 7번째(5.28%)로 나타나 컴퓨터‧인터넷사용이 청소년들의 주요 고민거리로 변화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청소년 ‘정신건강’ 상담의 대표적인 사례들은, 분노조절‧자살사고‧불안 및 우울에 대한 상담으로 “부모의 이혼위기 및 별거와 반복되는 부의 알코올 중독 등 불안한 가정 생활로 인한 복합적인 문제 환경에 노출되어 심리적 불안감을 호소”하거나, “학교폭력, 왕따 경험 이후 또래와의 대인관계의 어려움과 부모에 대한 불만 등으로 자해 시도, 섭식문제가 발생하여 우울증 치료”, “욱하는 성격으로 학교에서 싸움꾼으로 불리며 학교에서 문제가 생김”등의 사례가 있었다.

 

남인순 의원은 “청소년들은 입시위주의 교육환경, 과도한 학습시간과 무한 경쟁체제인 사회분위기 속에서 과도한 스트레스에 노출되고, 수면부족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우울증, 불안, 분노조절, 자살사고 등 다양한 정신건강 문제를 호소하고 있다”며, “OECD가 발표한 2015 학생웰빙보고서에 따르면 한국학생들의 삶의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6.36점으로 OECD 평균 7.31에 크게 못 미치고, 청소년들의 자살률이 높은 것과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1/02 [09:34]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