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다같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에 도움되는 영화'델마와 루이스'-외국편3-
두 여성 사이 우정 어린 멜로정서의 페미니즘 영화 아이콘
 
문상철 기사입력  2017/10/24 [17:46]

 

▲     © 델마와 루이스

 

[한국인권신문=문상철 기자]

델마와 루이스(1991) 124분 미국 청소년 관람불가

감독 리들리 스콧, 출연 수잔 서랜든, 지나 데이비스

   

<델마와 루이스>는 로드 무비의 전형으로, 칸 영화제의 폐막 초대작으로 상영되었다.

가부장적인 남편 때문에 자신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사는 가정주부 델마와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는 루이스가 여행을 떠났다가 강간미수범을 살해하게 되면서 경찰에게 쫓기는 내용을 담고 있다.

 

두 주인공 델마와 루이스를 통해 현실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무수한 장애물에 부딪히는 평범한 미국 여성들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전까지 남성의 전유물이었던 장르를 평범한 두 여성 사이 우정 어린 멜로정서의 페미니즘 영화 아이콘이 되었다.

문상철 기자 77msc@hanmail.net

특별히 잘하는 건 없지만, 취재, 편집, 사진촬영까지 다방면으로 경험해 보았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0/24 [17:46]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