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위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열돌 ‘서울노인영화제’ 오는 25일부터 종로에서…70여편 쏟아진다
오는 25일 오후 3시,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제10회 서울노인영화제 개막식
 
주신영 기사입력  2017/10/24 [13:19]
    서울특별시

[한국인권신문=주신영 기자] 서울시는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제10회 서울노인영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영화제 주제는 ‘종로의 영화공원(映畵公園)’으로, 1900년대 극장문화의 주 무대였던 종로에서 노인영화제를 통해 영화의 부흥기를 재현하고자 하는 취지다.

지난 2008년도부터 시작된 서울노인영화제는 국내 유일의 노인관련 단편경쟁영화제다.

열 돌의 역사 속 노인 감독들은 주도적인 문화생산의 기회를 얻었으며 청년감독들은 노인에 대한 다양한 시선과 고민 속에서 창작의 시야를 넓혔다.

이와 함께 서울노인영화제는 그들의 문화와 시선이 한자리에 모여 관객과 함께 소통하는 전 세대의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했다.

현재까지 서울노인영화제의 누적 관람객은 약 2만 7천여 명이다. 매년 평균 약 3천여 명이 참여해 영화 속 어르신들의 열정을 공유했다.

서울시는 고령화 시대 진입에 따라 노인의 시선, 일상을 새롭게 조명, 노인에 대한 인식개선과 세대통합 기여를 위해 해마다 서울노인영화제를 개최하고 있다.

2017 제10회 서울노인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은 오는 25일 오후 3시, 충무로 대한극장 5관에서 개최된다.

개막식에서는 작품 공모로 선정된 본선 진출작 42편에 대해 서울시장상 시상식이 열린다.

뒤이어 박애리&팝핀현준의 축하공연 및 개막작 <홍길동> 이 상영될 예정이다.

개막식 장소인 대한극장을 비롯한 CGV피카디리1958, 서울역사박물관, 서울극장 등에서 영화제 상영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올해 서울노인영화제에서는 단편 64편, 장편 6편 총 70작품이 상영한다. 해외 유수 작품 10개 작품 등이 초청돼 국내는 물론 해외 노년의 풍경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10주년 특별전으로 다양한 대화 프로그램이 마련됐으며 영화학교의 도슨트* 어르신이 직접 해설을 진행하는 ‘도슨트 초이스’도 만나 볼 수 있다.

중년 대표 배우 김혜옥과 청년 대표 배우 이태환이 열 번째 서울노인영화제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이들은 ‘노년’을 향해 가는 우리네 인생 여정에서 세대를 구분하기보다 함께 걷는 동료이자 선후배로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하는 서울노인영화제의 취지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올해 처음으로 함께하는 영화제 시스타(SISTAR)*는 고광애 노년전문칼럼니스트다.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 중인 고광애씨는 영화제 기간 동안 스페셜 게스트로서 관객과 심도깊은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제10회 서울노인영화제 입장료는 학생 및 일반 성인 5,000원, 60세 이상 어르신 2,000원으로 영화제 홈페이지(sisff.seoulnoin.or.kr)에서 상영시간표 등을 확인 할 수 있다.

 

주신영 기자 jocries62@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0/24 [13:1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