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스피스 100일의 기록, 누구도 홀로이지 않게’
지난 8월‘연명의료법‘시행 후 처음 맞는 법정 기념일, 제5회 ‘호스피스의 날’ 개최
 
주신영 기사입력  2017/10/17 [13:42]
    ‘호스피스 100일의 기록, 누구도 홀로이지 않게’

[한국인권신문=주신영]보건복지부는 오는 18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제 5회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관련 종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전국 호스피스 전문기관 종사자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한다.

1부 기념식에서는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여, 기념사 및 주제영상 상영 등의 일정이 진행 될 예정이다. 
 
2부 심포지엄에서는 ‘보건의료 평가체계와 호스피스’를 주제로 관계 전문가들이 그간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호스피스 관점에서 국내·외 다양한 평가체계 개선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한다.

호스피스 전문기관에 대한 평가가 호스피스 사업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만큼, 주제발표 및 패널 토의를 통해 다양한 의견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은 세계 호스피스·완화의료의 날(매년 10월 둘째 주 토요일)에 맞춰 2013년부터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로 5회를 맞는다.

지난 8월부터 시행된‘연명의료결정법‘에 의한 법정 기념일 행사로는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다.

한편, 이번 행사를 기념해 마련된 호스피스·완화의료 사진전, ‘호스피스 100일의 기록, 누구도 홀로이지 않게’가 류가헌 갤러리(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10월 17일부터 29일(일)까지 열린다.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성남훈 씨가 병동 내 환자 및 가족, 의료진의 모습을 담았다.

‘작가와의 만남’ 행사도 21일(토)과 28일(토) 오후 4시 두 차례 열릴 예정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기념사에서 “호스피스·완화의료는 지난 8월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됨으로써 ▲ 대상질환 확대*, ▲ 서비스 유형 다양화** 등 호스피스 서비스 대상 및 유형 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말기 환자가 삶을 편안히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돕는 호스피스 서비스가 말기 환자와 그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신영 jucries62@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0/17 [13:4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