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필리핀 인권 단체, 병든 수감자 석방 촉구
인권단체 카라파탄(Karapatan)은 74세의 마르코스 아갈로(Marcos Aggalo)가 날조된 살인 혐의로 수감되었다며 지탄했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7/08/11 [01:30]

 

▲ 마르코스 아갈로가 북부 필리핀 구류시설에서 다른 수감자들의 도움을 받고 있다.     © 코르딜레라 인권연합(Cordillera Human Rights Alliance)


[한국인권신문=가톨릭뉴스=번역 늘푸른고 조수빈] 필리핀 인권 단체가 살인 혐의로 근 1년간 수감되어 있는 74세 노인을 즉각 석방할 것을 요구했다.

 

인권단체 카라파탄은 마르코스 아갈로의 살인 혐의는 “날조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갈로는 2016년 9월, 필리핀 북부의 칼링가(Kalinga) 주에서 체포되었다.

 

카라파탄은 그가 체포될 당시에 이미 폐렴, 치매, 고혈압을 앓고 있었다고 밝혔다.

 

7월 첫째주에 그는 뇌졸중으로 몸의 절반이 마비되었다.

 

크리스티나 팔라바이(Cristina Palabay) 카라파탄 사무총장은 “그의 건강 상태는 악화되고 있으며, 정의와 인도적 배려로 석방되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팔라바이는 정치범들의 건강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감옥의 환경을 들었다.

 

작년 11월에는 버나베 오카슬라(Bernabe Ocasla)가 혹독한 감옥 환경으로부터 기인한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바 있다.

 

※ 기사 원문 : http://www.ucanews.com/news/philippine-rights-group-demands-release-of-ailing-prisoner/79946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08/11 [01:3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