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정위, ‘대리점 거래 실태조사’ 실시
4,800여 개의 본사, 70만여 개의 대리점 서면실태조사
 
조광현 기사입력  2017/08/09 [15:08]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인권신문=조광현]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는 8월 10일부터 모든 산업의 본사와 대리점을 대상으로 ‘대리점 거래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작년 12월부터 대리점 거래의 공정한 거래 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대리점법이 시행됐으나, 아직까지 본사-대리점 간 거래 실태가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공정위는 “과거 일부 실태조사가 이루어진 적이 있으나, 일부 업종에서 제한된 수의 본사, 대리점만을 대상으로 실태조사가 이루어져 대리점 거래 전반의 현실을 보여주지 못한 한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기존 실태조사와 달리 전 산업의 모든 본사와 대리점을 대상으로 이루어진다.

공정위는 4,800여 개의 본사와 70만여 개의 대리점, 그리고 대리점 단체들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12월까지 설문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8월부터 9월까지 본사를 대상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대리점과 대리점 단체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는 본사를 대상으로는 대리점 명단, 유통 경로(대리점, 대형마트, 온라인 등) 별 거래 비중, 반품 조건, 계약 기간, 위탁 수수료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대리점을 대상으로는 서면 계약서 수령 여부, 영업 지역이 설정됐는지 여부, 밀어내기 등 불공정 행위 경험 유무, 사업자단체 가입 여부, 주요 애로사항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사업자 단체를 대상으로는 사업자 단체의 역할, 본사와의 거래 조건 협상 여부와 내용 등을 수집할 계획이다.

공정위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기초로 내년 초 본사-대리점 간 불공정 관행 근절을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본사 - 대리점 간 불공정 행위 근절을 위한 법 집행, 정책 추진 등에 참고자료로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08/09 [15:0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