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인도 폭우로 사상자 속출
교회 단체가 최소 150명의 사망자와 수천 명의 실종자를 낸 수해 구조 작업에 ‘적극 참여’ 하였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7/08/07 [02:01]

 

▲ 구자라트(Gujarat) 주 수해 구조 작업이 한창이다.     © IANS

 

[한국인권신문=가톨릭뉴스=번역 서울외고 최진우] 교회 단체가 최소 150명의 사망자와 수만 명의 실종자를 낸 인도 서부의 구자라트(Gujarat) 주와 라자스탄(Rajasthan) 주 홍수 이재민들을 돕고 있다.

 

구자라트 주정부는 바나스칸다(Banaskantha) 지역에서만 11,000여명이 실종되었으며 50만 명 이상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언론 보도에 의하면 최소 123명이 사망하였으며 5만여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구자라트의 주도 간디나가르(Gandhinagar)에서는 7월 28일 강우량이 24시간 동안 370 mm를 기록했다.

 

구자라트 주 아메다바드(Ahmedabad) 교구의 아비나시 파르마(Avinash Parmar) 신부는 이번 수해에 대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북쪽 지역 및 인접한 라자스탄 주로부터 범람한 홍수가 “그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설명했다.

 

구자라트 주 라즈코트(Rajkot) 교구 사회복지담당관 토마스 마다카날(Thomas Madakkanal) 신부는 ucanews.com을 통하여 “교회 단체들은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돕기 위한 구호 및 구조 작업에 ‘적극 참여’ 하였다”며, “우리는 식료품과 의료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교회 자원봉사자들은 구호 및 구조 작업에 있어서도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다카날 신부는 “이번 전례 없는 홍수는 농부들의 생계 수단을 쓸어가 버렸으며, 자라고 있는 작물, 가축, 집까지 파괴하는 등 사실상 아무것도 남겨 놓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또, 그는 “교회는 이미 수재민들의 삶을 지원 및 복원하기 위해 기부기관에 연락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인접한 라자스탄 주의 많은 지역도 홍수 피해를 입었으며, 19명이 사망했다고 보도되었다.

 

라자스탄 주 아지메르(Ajmer) 교구 사회복지담당관 제리시 앤서니(Jerish Anthony) 신부는 ucanews.com을 통하여 가뭄 빈번 지역인 바르메르(Barmer)의 집 수백 채도 물에 잠겼다고 전해왔다.

 

그는 인도의 사막 지역으로 알려져 있는 라자스탄 주는 “연간 8~9회의 소나기조차 드문 곳이며, 사람들은 홍수에 대한 준비가 전혀 안 되어 있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전례 없는 비가 5일간이나 지속되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앤서니 신부는 범람한 물을 배출할 배수로나 다른 시설들이 없는 상황이 “가장 힘들다”며, 마을 사람들이 이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최소 75,000 명이 라자스탄 홍수 피해 지역 내 여러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 기사 원문 : http://www.ucanews.com/news/casualties-mount-as-western-india-reels-under-heavy-rains/79863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08/07 [02:01]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