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필리핀 상원, '비밀 감옥‘ 조사 착수
필리핀 경찰청장이 경찰서의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비밀 감옥을 정당화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7/05/29 [01:54]

 

▲ 4월 27일에 찍힌 이 사진은 마닐라 경찰서 “비밀 감옥” 내부에서 촬영된 것으로 12명의 마약 사용 및 판매 용의자들이 수감되어 있다.     © Vincent Go


[한국인권신문=가톨릭뉴스=번역 늘푸른고 조수빈] 필리핀 상원이 이른바 마약 거래 용의자들의 구치소로 사용되고 있는 마닐라 “비밀 감옥”의 존재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아퀼리노 피멘텔 3세(Aquilino Pimentel III) 상원의장은 그와 같은 구치소의 존재는 불법이라 강조하며 조사 착수 결의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로날드 델라 로사(Ronald dela Rosa) 필리핀 경찰청장은 지난 5월 2일, “비밀 감옥”의 존재가 불법일 수 있지만 경찰서의 공간이 부족하다며 그 존재를 정당화했다.

 

필리핀 인권위원회 팀은 마닐라 톤도 지역의 “비밀 감옥”을 발견했다.


필리핀 교회 지도자들은 “그곳에 구금되었던 사람들의 경우 그들의 체포와 관련한 어떠한 기록도 없다는 점에서 의심스럽다”며 시설의 존재에 대해 경고했다.


필리핀 국가 경찰은 이미 그 시설에 배정된 최소 12명의 경찰관을 정직시켰다.


국가 인권위원회 2015년 연구에서는 필리핀 경찰서에서 “비공식 구치소”가 일반적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연구에 따르면 수도 경찰 구치소에 수감된 수용자들은 일상적으로 “기본적인 인권의 박탈과 무시”에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기사 원문 : http://www.ucanews.com/news/philippine-senate-to-probe-secret-jail/79110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05/29 [01:54]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