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도 소수민족 아동 교육 정책에 드는 의구심
종교 지도자들은 정부의 정책에 대해 정치의 도구일 뿐이라며 신뢰하지 않고 있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7/03/27 [21:30]

 

▲우타르 프라데시(Uttar Pradesh) 주 잔시(Jhansi) 교구에서 현지 어린이들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학교     © ucanews.com

 

[한국인권신문=가톨릭뉴스=번역 용인외대부고 박시하] 인도의 종교 지도자들은 소수민족 아동을 위해 세계적 수준의 보건 교육 기관을 설립하려는 연방 정부 정책의 순수성에 대해 의구심을 품고 있으며, 그들 중 대다수는 이를 단순히 정치적 책략이라 보고 있다.

 

지난 3월 1일, 정부가 고대 인도 및 아랍 의학 체계인 아유르베다(Ayurveda)와 우나니(Unani)를 포함하는 기술 및 의학 교육을 제공할 전문기관을 설립할 것이라는 무크타르 압바스 나크비(Mukhtar Abbas Naqvi) 소수민족부 장관의 성명에 대한 입장이다.

 

인도 교육문화청 가톨릭 주교회의 사무총장 조셉 마니파담(Joseph Manipadam) 신부는 정부의 정책안이 크리스천 소수집단을 돕는 계획을 포함할 것을 희망했으나 이에 대해 깊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마니파담 신부는 "정부가 말하는 소수집단은 대개 이슬람 공동체를 일컫는다. 정부의 정책이 정확히 무엇인지 철저히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수집단"은 모든 언어, 문화 및 종교 소수자들을 일컫는 일반 명사지만, 인도 정계에서는 이슬람교도가 상대적으로 다수이다 보니 정치적으로 영향력 있는 소수집단을 형성하면서 이들을 지칭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이슬람교도는 12억 인도 인구 중 1억 7천 2백만 명으로 무려 15%를 차지한다.

 

이슬람교도인 나크비(Naqvi)는 이 정책이 여학생들에게 40%의 기회를 할당할 것이라 설명했다. 또한 소수집단 학생들에게 양질의 교육과 직업 훈련을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하였다. 연방 정부는 이미 소수집단을 위한 예산을 10% 늘렸다.
 
그러나 이슬람 지도자이자 화합 평화 센터 의장인 무하마드 아리프(Muhammad Arif)는 이를 반기지 않았다.

아리프는 “이 같은 발표는 새로울 것이 없다”며, 이는 인도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높고, 현재 지역 여론 조사가 진행 중인 우타르 프라데시 주 이슬람교도들의 지지를 얻기 위한 “정치적 전략”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크리스천 사회학자 T.K. 우멘(T.K. Oommen)은 현재 진행 중인 선거와 연관해서는 이번 발표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장관이 크리스천, 자이나교, 불교인 등 다른 모든 소수집단에게도 평등을 제공할 것인지 면밀히 살펴야 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의사이자 부족 운동(Jai Adivasi Yuva Sangathan) 창시자인 히랄랄 알라와(Hiralal Alawa)는 그러한 정책은 대개 서류상으로만 남게 된다며, 더욱이 부족과 달리트(Dalit) 사람들은 투표 집단이 아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복지 정책에 있어서 차별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 기사 원문 : http://www.ucanews.com/news/reservations-over-education-plan-for-indias-minority-children/78597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03/27 [21:3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