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키스탄 인권운동가들, 새 인권 대책위원회 환영
정부 당국은 이 대책위원회가 종교적 소수자를 보호할 것이라 하지만 비평가들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6/09/24 [01:18]

 

▲ 칼릴 타히르 산두(Khalil Tahir Sandhu) 인권 및 소수민족부 장관이 라호르(Lahore) 기자회견에서 새 인권 대책위원회 발족을 선언하고 있다.     © Kamran Chaudhry


 

[한국인권신문=가톨릭뉴스=번역 김포외고 김석원] 파키스탄 인권 단체는 인도 최초로 인권 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는 면에서는 환영하는 입장이지만, 새 대책위원회를 통하여 박해 받는 소수자들을 위해 무언가 바꿀 것이라는 확신을 주지는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칼릴 타히르 산두 인권 및 소수민족부 장관은 9월 7일 기자회견을 통하여 “대책위원회에는 시민단체 회원, 언론인, 가톨릭 사제뿐 아니라 이슬람 학자도 포함되어야 할 것”이라며, “그들은 펀자브(Punjab) 주에서 매 분기별로 지방부처의 진척상황을 검토하고, 능력함양계획을 권고하며, 인권 수준을 평가하기 위한 데이터 구축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 설명했다.

 

교회 단체들은 2014년 대법원의 명령으로 연방정부가 종교적 조화를 보장하기 위한 대책위원회 구성을 명하였을 때부터 경찰을 상대로 교회와 기독교인 정착촌을 보호해 줄 것을 촉구해 왔다. 32페이지에 달하는 명령에 의하면 대책위원회는 예배 장소를 보호하고, 소셜 미디어상의 종교적 증오에 맞서며, 소수자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하여 국가 협의회를 구성해야 한다.

 

I. A. 레만(I. A. Rehman) 파키스탄 국가 인권위원회 위원장은 이러한 움직임을 환영했지만, 과거에도 유사한 위원회 활동이 실패했다며 “문제는 정책을 시행하면서 발생한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세실 쉐인 처드리(Cecil Shane Chaudhry) 파키스탄 가톨릭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사무총장 또한 ‘좋은 계획’이라며 반겼다.

 

그는 “그러나 폭도의 폭력에 대항하도록 훈련받은 경찰 인력이 필요하다는 우리의 요구는 여전히 남아있다. 우리 경찰은 종교적 이유로 격앙된 시위자들을 현재 의식구조에서는 다룰 수 없기 때문에 전략적으로 훈련되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또한 ”대책위원회의 선발기준은 매우 중요하며, 인원을 신중히 선발할 것을 정부에 권고하였다. 교회 리더십이 중용되어야 하며 적절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기독교인들이 쿠란을 훼손했다고 전해들은 이슬람교도들이 펀자브 주의 샨티 나가르(Shanti Nagar) 마을 소재 785개 가구와 교회 4곳을 공격하였던 1997년 이래로 기독교인들은 폭도들의 희생양이 되어 왔다.

 

2009년 고즈라(Gojra)에서 폭도들이 113호의 기독교인 가구를 파손하고 약탈하고, 교회를 훼손한 사건이 일어났을 때 10명의 가톨릭교도가 살해되었다. 2013년에는 기독교인들이 예언자 모하메드를 모욕했다는 이유로 라호르의 조셉 콜로니(Joseph Colony)에서 폭도들이 폭동을 일으켜 교회 두 곳과 178개 가구에 방화한 바 있다.

 

이달 초에는 4명의 자살 폭탄 테러범들이 카이베르 파크툰크와(Khyber Pakhtunkhwa) 주의 기독교인 부락 페샤와르(Peshawar)에 테러를 감행하였다.

 

벤 허 유사프(Ben Hur Yousaf) 기독 민주당 당수는 “정부는 일반적으로 사회적 약자로 평가받는 종교적 소수자들을 위하여 그들이 무언가를 하고 있다는, 단지 보여주기 식의 노력만을 하고 있다“고 일침했다.

 

파키스탄은 1억 8천만 국민들 중 95% 이상이 이슬람교도이며 2% 미만의 국민들만이 기독교나 힌두교, 기타 소수 종교를 갖는다.

 

※ 기사 원문 : http://www.ucanews.com/news/pakistan-activists-welcome-new-human-rights-task-force/77076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6/09/24 [01:1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