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렬 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승렬 칼럼] 모든 생명있는 것을 위하여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6/04 [10:09]

 

 

[한국인권신문=백승렬]

매년 6월 5일은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국제 연합이

제정한 환경의 날이다.

해양오염과 지구 온난화 등 심각한 환경 문제에 대해 국제 사회가 함께 대책을 마련하고 행동을 촉구하는 것이 목적이다.

우리나라는 1996년 6월 5일부터 환경의 날을 지켜오고 있다.

 

얼마 전 죽은 고래의 뱃속에서 폐그물과 각종 플라스틱 등 엄청난 쓰레기가 나와 큰 충격을 주었다.

태평양을 떠다니는 두개의 거대한 쓰레기 섬은 우리나라의 14배 정도나 된다고 한다.

게다가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플라스틱, 황사, 초미세먼지, 오존 등도 생존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현재 지구 온도는 산업화 이전보다 1°C 상승한 상태다.

 

우리나라도 봄은 거의 사라져 가고 때이른 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깨끗한 하늘을 볼 수 있는 날도 그리 많지 않아 공기청정기가 매년 판매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2015년 파리협약에서 전세계 195개국의 나라가 국제사회 공동의 장기 목표로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기온의 상승폭을 섭씨 2도 보다 훨씬 낮게 유지하고 더 나아가 온도 상승을 1.5°C이하로 제한하기 위한 노력을 추구한다.” 고 합의했다.

 

그러나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불과 140여년 밖에 지나지 않은 산업화가 장구한 지구의 생명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더 많이, 더 크게, 더 편하게, 인간의 욕심이 낳은 결과물에 세상의 모든 만물이 신음하고 있다.

우리 자신, 우리의 미래 세대, 함께 사는 생명있는 모든 것이 존엄하게 살 수 있도록 책임있는 행동을 취해야 할 때이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6/04 [10:0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5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