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현충일 맞아 국방·보훈 고충 상담 받습니다”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3/06/05 [08:57]

▲ 국립대전현충원에 위치한 현충탑 (사진=국립대전현충원)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6일 국립묘지 안장 심의, 국가유공자 등록 신청 등 현장 고충 상담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 국방옴부즈만이 오는 6일 국립대전현충원 민원안내실 건너편에 상담부스를 설치해 ‘국방·보훈 분야 맞춤형 달리는 국민신문고’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충일을 맞아 국가유공자, 보훈 가족 및 추모객 등을 대상으로 국방·보훈 고충 민원을 현장에서 상담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아침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하며 권익위 전문 조사관과 현역 장교가 현장 상담을 맡는다.

 

주요 상담 분야는 국립묘지 안장·이장 국가유공자·참전유공자 등록 보훈 보상 대상자 신청 군사시설 사유지 무단 점유로 재산권 피해 등이다.

 

현장에서 고충 해결 방안을 안내하고, 즉시 처리가 어렵거나 추가 조사 등이 필요한 사안은 고충 민원으로 접수해 처리할 예정이다. 법령·제도 등의 개선이 필요한 경우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권익위는 지난해에도 국립대전현충원, 군부대, 논산훈련소에서 ‘국방·보훈 분야 맞춤형 국민신문고’를 운영하는 등 국방·보훈 가족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사례로 A씨는 객관적인 입증자료가 없어 독립운동 유공자로 인증받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권익위는 국가기록원에서 일본어와 한자가 혼합된 학적부를 찾아 번역하고, 만주에서 찍은 빛바랜 사진이 일본군 복장이 아니라 당시 전시 체제하에서 일반 민간인들이 입던 군복 형태의 국민복임을 밝혀내 독립유공자로 인정받는 데 도움을 줬다.

 

또한 21세 나이에 군 복무 중 순직한 B씨는 유족이 없어 방치됐지만 권익위가 나서, 66년 만에 국가유공자로 등록되고 국립묘지에 안장될 수 있게 됐다. 이밖에도 권익위는 6.25전쟁 시 사망한 전사·순직 유가족을 찾아주는 일도 진행한 바 있다.

 

안준호 권익위 고충처리국장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번 국방·보훈 분야 현장 상담으로 국민들의 고충이 조금이나마 해소됐으면 한다”면서, “앞으로도 권익위 국방옴부즈만은 국가유공자, 보훈 가족 및 현역 장병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단독 인터뷰> 탁계석 비평가회장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