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편하게 외출하세요”…‘서울엄마아빠택시’ 본격 운행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3/05/23 [14:29]

▲ 서울엄마아빠택시 사진 (서울시/제공)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24개월 이하 영아 1인당 10만원 택시 이용권 지원…실질적 양육자 모두 신청 가능

 

서울시는 24개월 이하 영아 양육가정의 외출을 조금 더 편안하게 해줄 ‘서울엄마아빠택시’ 사업을 24일부터 본격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엄마아빠택시는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 중 양육 친화적인 환경을 만드는 ‘편한 외출’ 분야 대표 사업이다.

 

서울시는 16개 자치구에서 서울엄마아빠택시를 시범 운영하고, 내년에는 전 자치구로 확대할 계획이다. 16개 자치구는 ▴강동구 ▴강북구 ▴강서구 ▴관악구 ▴광진구 ▴금천구 ▴도봉구 ▴동대문구 ▴마포구 ▴서초구 ▴성동구 ▴성북구 ▴양천구 ▴영등포구 ▴용산구 ▴중랑구로 수요조사를 거쳐 선정됐다.

 

서울엄마아빠택시는 대형 승합차에 ‘KC 인증’된 카시트를 구비하고, 살균기능이 있는 공기청정기와 손소독제, 비말 차단 스크린까지 설치돼 있다. 시는 면역력이 약한 영아 전용 택시인 만큼 쾌적한 실내 환경에 특별히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24개월 영아 양육자라면 운영사인 ‘i.M(아이.엠)’ 택시 모바일 앱을 통해 24일부터 신청 가능하다. 부모는 물론 24개월 이하 영아를 양육하는 실질적인 양육자라면 모두 신청할 수 있다. 시가 아기 한 명당 10만원의 택시 이용권을 지원해 양육자의 부담도 덜어준다는 계획이다. 실질적 양육자의 범위는 영아를 기준으로 부모와 (외)조부모 및 3촌 이내 친·인척이다. 영아와 함께 주민등록이 돼 있으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택시 이용권은 신청 후 자치구에서 자격 확인 후 승인하면, 영아 1인당 10만원의 택시이용권 (포인트 형태)로 바로 지급된다. 포인트를 지급 받은 양육자는 앱을 통해 서울엄마아빠택시를 호출하면 병원, 나들이, 친·인척 방문 등 서울 시내 원하는 곳 어디든 자유롭게 포인트 한도 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이용이 어려운 디지털 약자는 거주지 동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해 택시 이용 포인트를 신청할 수 있으며, 택시를 이용할 때에는 전화(1688-7722)로 ‘서울엄마아빠택시’를 호출하면 된다.

 

오세훈 시장은 “챙겨야 할 짐이 많은 아기와 단 둘이 외출한다는 건 생각만으로도 긴장되고 고단한 일”이라며 “아이와 함께 하는 외출이 고단한 일이 아닌 즐거운 일상이 될 수 있도록 ‘서울엄마아빠택시’를 시작한다. 서울시는 아이와의 외출을 좀 더 편안하게 해줄 양육친화공간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단독 인터뷰> 탁계석 비평가회장
이전
1/15
다음